2달 전

청소때문에 남편이랑 싸웠네요

저랑 기준이 너무 달라요
제 눈엔 먼지며 정리정돈 안된 곳들 너무 잘 보이고 거슬리는데 본인은 신경 안쓰인다고 하고
어쩌다 청소나 뭐 시키면 꼭 제 성에 안차게 해놔요.. 먼지가 그대로 있다거나 청소가 덜 된 곳이 있어서 다시 해야된다거나 이런 식

다른 집들도 보고 친구들이랑도 얘기해보면 제가 유난스럽게 깔끔 떨거나 결벽증인게 절대 아니거든요

어차피 이건 맞출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많이 포기했어요 그냥 내가 하고 말지 하는데 오늘은 베란다 청소랑 겨울 옷 정리, 빨래, 에어컨 청소 등 게절 바뀌면서 할 게 많아서 부지런히 움직였는데 눈치가 보였는지 옆에서 돕더라고요
에어컨은 꼭 지금 해야 하냐 나중에 해도 되지 않냐 툴툴 대길래 내가 할테니가 쉬라고 했더니 쉬고 싶은데 눈치보여서 쉬질 못한다며 왜 이렇게까지 하냐고 나중에 천천히 같이 하면 안되냐고 지친다네요..

할 건 많고 누가 대신 해주는 것도 아닌데 천천히 언제 한다는건지... 에효

남편은 설거지나 쓰레기 버리는 것도 본인이 먼저 하고 빨래 개면 옆에서 같이 개고 집안일 하려고 하는데 애초에 청소에 대한 기준이 다르니까 본인이 맞추느라 힘들다는 인식이 쌓였나봐요

저도 저대로 쌓인 게 있어서 결국 폭발
화해는 잘 했지만 역시 나랑 다른 사람이랑 같이 사는 건 쉬운게 아니라는 생각이 오늘도 들었네요.....

각자가 생각하는 기준이 다른 걸로 싸우는 집 또 있나요^^...
좋아요 3
댓글 11
공유하기
2달 전
다름을 인정하고, 하다못해 내가 할테니 입안대는거에 만족하고 그래도 다하고나면 수고했다고 잘했다고 까지되는데요 14년이 걸렸네요^^;;
2달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선배님 14년은 너무 깁니다.....ㅋㅋㅋㅋㅋ
2달 전
저희도 같이 청소하면 각자가 만족 못하는거 같더라구요ㅎ..
그래서 전 남편에게 남편이 잘하는걸 맡겨서 이거 해줘 하고 맡겨버리고 신경 안쓰는거 같아요ㅎㅎ

그래도 남편분이 많이 도와주실려고 하시는거 같아요!!👍🏻
오늘 같이 한잔하시고 풀어버립시다✨️
2달 전
감사해요☺️ 맡기는 것도 필요하겠어요
2달 전
아기 놓기 전에는 매순간 남편이랑 하하호호였는데 아기 키우면서 조금씩 생각이랑 기준이 달라서 약간씩 냉전하는거같아요 🤣
2달 전
그래도 도와주는남편이라 부럽네요.
전 오로지 제가 다해요.
밖에서 일하는걸로 그럼말다했죠
매일싸워요ㅜ청소좀하라고ㅜ
도와주지도않으면서 혼자하려니힘드네요.ㅜ
얘기키우는집이 깨끗해야는건 맞지만 정리해놓음 다 어지려놔서ㅜㅜ
2달 전
대부분남편들이 성에 안차게 청소도와주곤해요ㅎ전그래도 안도와주는것보단 낫다생각하고 덜되게 청소해도 일단칭찬해요🤣🤣 그리고 출근시 제가 또 더하기도하지만 그렇게 칭찬해주고하니 몇년이 지나선 좀더 나아지더라고요ㅎ 저보다 부엌은 꼼꼼히하게되서 반대로 잔소리 할때도있어요🤣🤣
2달 전
군대 생각해 보세요. 못하는 사람 없어요. 그냥 안하고싶은 거에요. 기준을 낮추세요. 저거 죽어도 못고치거든요.
2달 전
그로네요 점점 기준을 낮추게 돼요.. 그래야 같이 사니까..
2달 전
전 그럴땐 아.. 저사람은 저렇구나.. 라고 인정해버리니까 그다음엔 싸울일은 없는거 같아요.. 
내 기준에 맞추려하고 내가 원하는대로 해주길 바라고 이해하려고 하니까 자꾸 다투고 싸우게 되는거 같더라구요.. 그냥 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완 다른 인격체기에 저사람은 저렇구나 하고 온전히 받아들이기가 쉽진 않지만 오히려 이렇게 하고나면 내 마음은 편해요 ㅎㅎ 쟤가 잘하는거 남편이 잘하는거 역할을 정하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언쟁없으려면요..
2달 전
넷째까지 있는 선배님이시군요 역시 삶의 지혜가 느겨지네요ㅎ.. 서로가 저 사람은 저렇구나하고 온전하게 받아들이면 싸울 일이 없을 것 같은데 쉽지그 않네요 ㅎ ㅎ

커뮤니티 인기글

아이가 아파요

요즘 수족구

요즘 수족구증상이 비교적 약한가여? 병원가서 의사쌤도 그렇게 말씀하시고.. 전염력은 엄청쌔서 저희반아기들 다걸렸는데 발열도 크게없고 주관적이지만 경증?이라네여 저희애기 2일째인데 첫째날 발 오늘 손 엉덩이 났네여ㅠ 원래수포나고 열나나여?ㅠㅠ 모쪼록 잘지나갔음좋겠더여🥹🥹

1주 전 ∙ 좋아요 24 ∙ 댓글 43
아이가 아파요

모기알러지 이럴수있나요

총 6곳 여기저기 물어뜯겼고 유독 허벅지는 이리 붓는데 이게맞나요. 다른곳 물집나고 리도맥스 베아로반 바르고 좋아졌는데 여긴심해요 ㅡ모기가아닐까요?

1주 전 ∙ 좋아요 5 ∙ 댓글 61
게시글 썸네일 이미지
육아∙일상

어린이집 고민(가정,일반)

근처에 가정/일반 어린이 집이 있어 상담을 받으러 다녀왔어요 내년 초 복직을 해야하는데 두곳다 11월에는 자리가 없을 것 같아서 9월쯤부터 슬슬 보내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오전 만) 9월이면 아기가 7개월이 되네요,. 고민은.. 가정 어린이집 : 만2~3세 아이 없음(졸업,또는 없음) 현재 22년~23년생 아이들로 총 9명 . 방 2개(0세반은 현재 3명) 조리사님이 별도로 계시고, 이유식을 먹는 아이들은 원장님이 직접 만들어서 먹이심(원장님이 이것을 중요시하게 생각하신다고 함 단, 4세까지 다니다가 보통 근처 유치원으로 이동한다고 함 일반 어린이집 : ~만5세까지 총 52명. 만 0~1세 총 12명(곧 15명이될예정) *2층 건물 현재 2개방을 이용하다 보니, 방크기 관계없이 한방에 6~9명. 너무 어릴때라.. 아픈 아이들이 자주 돌아가면서 발생될 확률이 높을것 같아서 조금 고민. 조리사님 별도로 계시지만, 식단이 나이 상관없이 동일해서 식단표를 보고 내 아이가 못 먹는 식단이면 먹을수 있는걸로 싸서 보내라고 함 추가로.. 원장님이 키즈노트로 선생님들 관리를 하시기하는데.. 애들한테는 관심이 없어보임^^;(기어가는 아기를 보고 귀엽네요, 저 아기는 몇개월 정도 된 애기에요? 했더니..글쎄? 쟤가 몇개월 이더라? 애기들마다 다 달라요~ 이러시네요^^;; 그냥 몇개월쯤되었을거에요 라고 말씀하셔도 될텐데 답을 회피하시는 듯한 느낌이) 단, 중간에 유치원으로 옮기지 않고 어린이집을 끝까지 다닐수 있음 육아 선배님들 의견을 나눠 주세용~~!!

1주 전 ∙ 좋아요 3 ∙ 댓글 68
성장발달 고민

우량아로 태어나 5%인 돌아기입니다

38주차에 3.6kg, 52cm로 태어난 남아입니다 14개월 중반에 접어드는 지금 9.3kg, 73cm구요 태어났을 때 부터 움직임량이 많았고 그에 비해 먹는양은 많지 않은 편이었습니다(그렇다고 적게먹는건 또 아니었구요) 백일 전에도 체중이 잘 늘지 않아 여러 소아과를 방문해보았으나 먹는양이나 발달에 문제가 없다는 소견을 받았고 이유식 후에도 퍼센트는 점점 떨어져 12개월 검진때는 키와 체중 모두 10%대가 나왔습니다. 14개월인 지금 성장표를 보니 키는 5% 미만으로까지 떨어졌더라구요. 이유식에 적응이 오래걸린편이나 밥도 잘먹습니다. 하루 대변양이 많아서, 활동량이 너무 많아서 안찌나보다 생각하며 괜찮다 괜찮다 해왔으니 9-10개월 아기들과 덩치가 비슷하거나 오히려 왜소한 모습을 보면 마음이 심란해집니다. 출생체중으로부터 성장곡선이 중요하다고 하는데 이미 그 곡선을 벗어난지는 너무 오래되었고 철분검사도 정상이었습니다. 잠은 낮잠 밤잠 모두 아주 잘 잡니다 아이가 장이 약한 편이고 변을 많이 누다보니 장에 문제가 있는것인가 걱정스럽기도 하고, 제가 무엇을 놓치고 있는것인지 심란합니다 크게 태어나 작게 크고 있는 아이를 경험하신 분들의 피같은 조언 기다려봅니다

1주 전 ∙ 좋아요 11 ∙ 댓글 37
성장발달 고민

문센수업만 가면 멍때려요...

집에서는 엄청 잘웃고 혼자서도 잘 노는 10개월차 아기입니다. 근데 문센수업만 가면 멍때리고 다른 애들 노는거 쳐다만보네요... 좀 기어가라고(아직 서지를 못해요ㅠ) 엎드려놔도 그 자리에 가만히 있기만 하고 당최 움직이지를 않아요;;; 낯가려서 그런가 싶기도 한데 한편으론 얼마전에 영유아검진 했는데 사회성이 주의로 나왔어요. 이래서 그렇게 나왔나 싶기도하구요. 10개월 아기한테 아직 사회성 운운하는게 좀 이른가 싶다가도 문센수업을 몇번이나 갔는데도 아직까지도 변화가 없어서 좀 신경쓰이네요;;

1주 전 ∙ 좋아요 3 ∙ 댓글 16